The basket will be cleared if the country is changed. Do you still want to change country?

Pernille Egeskov - Billedkunstner

HJEM

프리츠 한센, 게오르그 옌센 다마스크와 디네센은 화가 페르닐 에스코우를 초청하여 제품의 내구성, 품질, 공예 기술을 바탕으로 세 가지 클래식 브랜드를 예술적으로 해석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코펜하겐 디네센 홈의 프레임워크 안에서 가족 관계와 시간의 흐름에 대한 감각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는 전시 "HEM"이 3일간 열렸습니다.

큰 꼬임 장식의 테이블보, 고독한 느낌의 해진 의자, 벽감에 자리잡은, 우드 포스트가 박힌 판자. 이들은 게오르그 옌센 D다마스크, 프리츠 한센, 디네센의 유명한 제품들이 종합적 주거 설치물의 테두리 안에서 시각 예술가 페르닐 에스코우에 의해 새롭게 해석된, 전시 "HEM"에서 경험할 수 있는 뛰어난 작품들 중 일부입니다.

페르닐 에스코우는 이 세 가지 대표적인 브랜드에 가까이 다가가 원재료와 제품의 제작에 대해서 연구함으로써 이를 집이라는 구조물 안에서 가족 관계와 생활 공간으로 해석했습니다. 게오르그 옌센 다마스크, 프리츠 한센, 디네센은 세대에 세대를 거쳐 지속되는 테이블보, 가구, 우드 플로어로 자연스럽게 집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아 집안에서 벌어지는 생활 속의 크고 작은 일들을 보게 됩니다.

- "저는 시각 예술가로서 이 작업을 의뢰 받았고 이 세 브랜드를 예술적 소재로 삼아 이들 브랜드와 함께 자유롭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장소를 방문하여 둘러보면서 뛰어난 공예 기술이 탄생하기까지의 놀라운 과정들에 대해 듣고 알게 되었지요. 따라서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세 브랜드의 제품들은 예술적이면서도 그 이면에는 공예 기술과 품질의 전통과 전문성, 이를 위한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페르닐 에스코우는 세 디자인 브랜드와 함께 일한 소회를 이처럼 밝혔습니다.

아파트의 6개 룸에 걸쳐 전시된 작품들은 가족의 일상을 구체적으로 풀어내며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삶에 대한 강력하면서도 시적인 이야기를 들려주고 시간의 흐름과 변동성을 하나의 큰 그림으로 보여줍니다. 우드, 레더, 텍스타일, 스레드 등의 원재료와 공예 전통에 대한 경외심과 강한 열정은 이번 전시에서 드러난 페르닐 에스코우의 작품의 주요 요소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공간, 우리 주변의 사물들이 놓인 공간에서의 일상을 다루고 있으며 이들 공간은 지속성과 시간을 초월하는 힘을 지니고 있어 세대를 거쳐 이어지고 계승됩니다. 따라서 집이란 무엇인가와 집에서의 자연스러운 생활을 바탕으로 종합 설치 예술을 작업한다는 것은 저에게 매우 명확한 컨셉이었습니다."

"집"은 감동을 줍니다. 페르닐 에스코우는 겸허한 태도로 주거 공간의 영역에서 유명한 여러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사람과 디자인을 중심으로 한 제품

PK22 lounge chair  - Pernille Egeskov
Ant chair - Pernille Egeskov
Oxford - Pernille Egeskov
Pernille Egeskov
Pernille Egeskov
Pernille Egesk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