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sket will be cleared if the country is changed. Do you still want to change country?

Ikebana Vase from Fritz Hansen

이케바나 자세히 살펴보기

수백 년 역사를 자랑하는 일본의 꽃꽂이 예술의 이면에 담긴 원칙

"이케바나는 일본어로 플로럴 아트나 꽃꽂이를 지칭합니다."라고 이케바나 교수 Ikenobo 영국 & 아일랜드 의장인 토모코 셈포 야나기는 설명합니다. "하지만 저에게 이케바나는 단순히 꽃이나 식물을 아름다운 예술 작품으로 격상시키는 과정을 뛰어넘어, 특별한 철학과 기술을 필요로 하는 과정입니다." 일본에서 태어나 현재는 영국에서 활동 중인 그녀는 30년이 넘게 이케바나를 수련해왔고, 가장 유서 깊은 이케바나 학교인 이케보노의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불교 신자들이 사찰의 불전에 꽃을 놓기 시작하던 7세기 무렵 시작된 이케바나 문화는 이후 16세기에 황제와 귀족들에 의해 형식화되었습니다. 이케바나는 또한 나무, , 바람과 같은 자연 현상에 담긴 또는 영혼 섬기는 고대 종교에 기원을 두고 있습니다. 오늘날, 예술이라는 형태는 전문가나 아마추어 여부에 구애되지 않고 유사하게 이루어집니다. 식물과 꽃을 섬세하게 고르고 이를 새로운 환경에 배치했을 자연의 특성들을 유지할 있는 형태를 만드는 과정이 바로 이케바나의 핵심 정신입니다.

일본 나가노현에 거주하는 플로리스트 연구원 후미야 야마모토에게 있어 이케바나 꽃꽂이를 위해 '꽃을 죽이는' 역설은 행위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킵니다. 고대의 문화와 신성, 초월성, 형이상학의 연관성을 연구하는 후미야는 "꽃의 생명을 빼앗기 위해서는 확고한 결단이 필요하다" 설명합니다. "어떤 측면에서 저의 꽃들은 기도의 형태이기도 합니다."

 

신중한 소재 선택

 이케바나에서 소재를 모으고 조율하고 제작하는 과정은 최종 구성 그 자체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시즈오카에 자리 잡은 자신의 아틀리에에서 이케바나 클래스를 운영하는 마유 아라이는 "불교의 한 종파인 선종에서 영향을 받은 이케바나는 만족을 일구어가는 것과 같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녀는 수백 곳의 이케바나 학교 중 오하라 이케바나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으며, 이곳은 주요한 세 개의 학교 중 한 곳으로 손꼽힙니다. "익숙한 꽃을 사용하여 정원과 산, 들판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작은 풍경을 만드는 과정입니다."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식물에 관한 어떠한 규칙도 존재하지 않습니다."라고 토모코 셈포는 덧붙입니다.

 

각각의 식물들이 담당하는 고유한

"소재를 모두 모은 후에는 각각의 역할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토모코는 말합니다. "이를테면 길게 뻗은 식물은 기본 구조로 활용하고 상대적으로 길이가 짧은 식물은 배열을 용기에 연결하는 사용할 있습니다."

이케바나 입문자들을 위해 그녀는 비대칭과 같은 규칙을 존중하면서도 조금 자유가 허용되는 모리바나 스타일을 추천합니다. 모리바나 스타일은 일반적으로 전체 구조에서 각각 저마다의 역할을 수행하는 나뭇가지와 나뭇잎, 꽃의 가지 주요 소재와 함께 가지 보조적인 식물을 사용합니다.

전통적인 이케바나에서는 꽃을 제자리에 고정하기 위해 뾰족한 켄잔 사용하지만 켄잔 없이도 작업은 충분히 가능합니다. 일례로, 후미야 야마모토는 켄잔 사용하지 않고 즉흥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는 이케바나의 나게이레 스타일에 중점을 둡니다.

 

조화를 염두에

토모코는 전체적인 구조를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대비 효과를 통해 각각의 요소들을 조화롭게 표현할 있다고 말합니다. "빨간색 장미 송이와 같이 동일한 식물군에서 가지 소재를 사용하는 경우 높이나 길이 또는 방향에 변화를 있습니다. 개의 아름다운 요소는 서로 충돌할 있지만 각도와 높이를 달리하면 전체적인 구조를 조화롭게 표현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억해야 이케바나의 핵심 철학 하나는 계절의 변화와 자연의 덧없음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모든 이케바나 꽃꽂이는 지금 만개한 꽃으로 현재, 수일 안에 꽃봉오리를 터트릴 꽃으로 미래, 그리고 자연스럽게 빛이 바래거나 생기를 잃을 나뭇가지로 과거 표현합니다."라고 토모코는 덧붙여 설명합니다.

집에서 자신만의 미학이 담긴 꽃꽂이를 시도해보거나, 런던에서 진행하는 토모코 셈포 야나기의 온라인 교육과정 참여해보세요.

Ikebana vase by Fritz Hansen designed by Jamie Hayon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만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