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sket will be cleared if the country is changed. Do you still want to change country?

Bech-Bruun
Anne Krogh 디자인

베크 브룬

덴마크 오르후스

정의가 구현되는 공간, 직관적인 인테리어가 제격

북유럽 법률회사인 베크 브룬은 인테리어 디자인을 통해 회사의 DNA를 드러내는 데 주력합니다. 덴마크 디자이너 MDD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안네 크로그는 법률 수행에 관한 지식이 기업의 인테리어 디자인에 관한 지식과 만나는 직관적인 공간을 창조했습니다. 이러한 디자인은 안네 크로그가 개발한 디자인 매뉴얼에 담겨 있으며 베크 브룬의 모든 오피스에 적용되었습니다. 그 결과 베크 부룬 오피스를 방문할 때마다 일관적인 경험을 하게 됩니다.
 
공간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환대와 포용의 감성을 담고 있어야 합니다. 특히 조명은 편안한 분위기의 입구를 연출하기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베크 브룬 출입구의 자연스러운 조명은 서재에서 풍기는 지적인 분위기는 물론이고 폴 키에르홀름의 클래식인 PK9™ 체어의 유기적인 디자인을 돋보이게 합니다.
 
커다란 창문으로 인한 건물의 개방성을 수용하는 것은 컨퍼런스 테이블 주변의 공간으로, 이러한 환경 안에서 한스 J. 베그너의 따스한 차이나™ 체어가 힘을 발휘합니다. 자연의 화합처럼 이 세팅은 블랙 테이블 상판과 수작업을 거친 부드러운 목재 의자 위로 이야기를 전합니다. 사실 의자는 낡았지만 새롭게 개조하고 새로운 필로우를 장착했습니다.
 
강렬한 레드 필로우와 블랙 애시가 대조적인 차이나™ 체어의 일관된 컨템포러리 디자인은 베크 브룬의 오르후스 및 코펜하겐 오피스에 모두 잘 어울립니다. 눈에 띄는 레드 컬러가 남성스러운 분위기에 엣지를 더하고 베크 브룬 로고의 컬러로 회귀합니다. 러스티 레드 카펫과 스완™ 소파 및 체어는 프로페셔널한 공간에 눈에 띄는 안락함을 선사합니다. 스완™의 유기적인 디자인은 카펫의 선형적인 엣지와 페인팅, 폴 키에르홀름의 PK61 테이블과 대조를 이룹니다.
 
오르후스 항구에 자리잡은 베크 브룬의 새로운 고층 건물은 새로 개발된 도시 지역의 일부입니다. 이 도시의 운하 주변은 1845년에 만들어진 고전적인 항구 산업 건축물과 새로운 현대식 건물이 독특한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범주: 기업
위치: 덴마크 오르후스
프로젝트 완공: 2016
인테리어 디자인: 안네 크로그
건물 내 구역: 리셉션, 미팅룸, 도서관
제품: PK9™, PK61™, 차이나 체어™, 스완™, 스완 소파™
PK9 in a meeting room at Bech-Bruun
China Chair produced by Fritz Hansen
Meeting room at Bech-Bruun with the China Chair
The Swan sofa and chair beautifully located in Bech-Bruun offices
  • China chair in a meeting room at Bech-Bruun

프로젝트 어시스턴트

사용자 지정 구성, 소재 선택, 가격, 샘플 및 프로젝트에 대한 가이드 등 제품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실 경우 연락주세요.
연락처 찾기

추천